[MWC 2017 참관기] 손 안의 미디어에 대한 단상: Content & Media Tour

00

 

 

조금은 늦은 퇴근 길 지하철에서 모바일을 통해 프로야구를 시청하며 집으로 향합니다.  8회말, 게임이 한창 진행 중인데 모바일 화면에 치맥 광고가 보입니다. 지금 주문하면 10분쯤 후에 배달이 완료될 거라는 메시지를 띄워 주는군요. 마침 출출하던 참이니, 치맥을 주문합니다. 중계 화면 상에서 ‘주문확인’, ‘결제’ 화면 두 번의 클릭 만으로 주문이 완료되었습니다. 집에 도착함과 동시에 거실에 있는 스마트 TV 화면이 켜지며, 자연스럽게 큰 화면을 통해 중계가 이어집니다. 응원하는 팀이 역전 홈런을 쏘아 올렸고, 마침 치킨도 도착했습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은 저녁입니다.

 

시작이 다소 엉뚱했습니다만, Content & Media 투어를 통해 생각해 본 가까운 미래의 모습이었습니다. 현재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느낄 수 있으나, 투어에서 만난 기업들과 함께라면 지금보다 더 발전된 기술을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 AT&T – 미국/통신회사/1885년 창립

01

(출처 :  이수시스템)

첫 번째로 방문한 기업은 AT&T였습니다. 미국의 최대 통신사업자인AT&T는 DirecTV NOW를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었습니다. 2014년 AT&T는 세계 최대 위성방송 사업자인DirecTV(이하 디렉티비)를 인수하여, 콘텐츠 사업 강화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올 초에는 타임워너 인수가 최종 승인되어 통신, 플랫폼과 콘텐츠를 모두 갖춘 미디어 사업의 강자로 거듭날 예정입니다.

 디렉티비는 인터넷 스트리밍으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AT&T의 고객이 아니어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비싼 인터넷 & 케이블 이용료를 내지 않아도 원하는 콘텐츠를 볼 수 있으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무척이나 매력적인 서비스인 셈이죠. 디렉티비는 총 세가지로 구분됩니다. 무료이지만 콘텐츠가 적고 광고가 많은DirecTV Preview, 모바일 구독 방식의 DirecTV Mobile, 그리고 스트리밍 TV인 Direct NOW가 그것입니다. 세 가지 서비스 모두 TV콘텐츠의 캡쳐 이미지나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거나, 라이브 콘텐츠를 리플레이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외에도 가입자에게 인앱 스트리밍에 따른 데이터 이용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AT&T는 다양한 혜택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곧 언제 어디서나 제약 없이 내가 원하는 방송(미디어)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고사항> 올해 봄, AT&T는 인텔, 에릭슨과 함께 텍사스 오스틴의 주택, 소규모 사무실을 대상으로 디렉티비 나우(DirecTV Now) 스트리밍과 차세대 엔터테인먼트와의 브로드밴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얼마 전, 모바일 시대를 맞아 동영상(미디어) 관련 네트워크 시장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는 자료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몇 년 전의 저와 지금의 저만 비교해 보더라도 TV 외의 다른 수단을 통해 점점 더 많은 동영상을 접하고 있으니, 관련 시장의 성장은 당연하다는 느낌입니다.

 

 

2. Logtrust – 스페인/빅데이터 분석/2011년 창립

02

(출처 : 이수시스템)

지난 10년간 미디어 산업은 드라마틱한 발전을 해 왔습니다. 한국만 하더라도 2012~2015년 4년간 VOD 시장 규모가 평균 35%가량 성장했습니다.(주>LG경제연구원)

다시 정리해보면, 전통적 플랫폼인 TV를 이탈한 고객들이 다운로드, 다시보기, 돌려보기 등과 같이 여러 가지 방식을 통해 다양한 기기에서 콘텐츠를 이용한다는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높은 수준의 콘텐츠 가용성과 속도를 요구하고 있어 미디어 사업자들로 하여금 고민에 빠지게 합니다. 왜냐하면, 전통적 방식의 TV는 시청률이 명확하게 측정되었고 그를 바탕으로 한 광고의 편성과 과금이 훨씬 용이했었는데, 모바일이 중심이 된 현재는 고객의 미디어 소비 패턴을 분석하기가 훨씬 어렵기 때문입니다.

로그트러스트는 미디어 산업 내 이러한 문제에 대해 다음과 같은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었습니다. ↓

첫 번째로 미디어 이용 고객의 패턴을 분석할 수 있는 자사의 솔루션을 소개했습니다. 어떤 종류의 단말이 언제, 어디서, 어떤 채널에 접속해 있는지를 시각화 해서 보여주는 솔루션으로, IP 주소를 기반으로 평균 이용 시간, 주 이용시간, 채널 별 시청 시간들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시청률이 곧 돈으로 이어지는 광고주들이나 미디어 업체라면 솔깃할 만한 이야기였는데, 다만 데이터나 정보의 정확성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하게 확인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두 번째는 송출 신호의 관리와 관련된 솔루션이었습니다. 이 솔루션은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업체에서 제공하는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여 해결해 준다고 합니다. 웹서버, 라우터, 방화벽 그리고 최종 단말 단까지 어떤 부분에서 송출 신호가 문제를 일으키는지를 관리하여 보다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일을 담당합니다.

3. PowerVoice – 한국/음성인식기술제공/2002년 창립

03

(출처 : 이수시스템)

투어를 통해 뜻밖에 한국기업을 만났습니다. Powervoice는 스마트가전, 모바일/통신, 홈네트워크/전장분야에서 해당 기기들이 음성에 반응하여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특히나 소음이 있는 원거리에서의 음성 인식 기술이 탁월하다고 소개했습니다. Powervoice는 이외에도 다양한 레퍼런스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중에는 잘 쓰여진다면 미디어 산업 내 새로운 플랫폼이 될 잠재력을 가진 기술들도 있었습니다.

투어 당시 음파 데이터 통신이라는 분야가 제일 눈길을 끌었는데, 가청 또는 비가청 소리 주파수에 특정 코드나 데이터를 삽입하여 기기간 통신 및 제어를 하는 기술이었습니다. 실제 구동 기술이나 원리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하였지만, 이러한 기술이면 앞으로의 미디어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개인적으로 로그트러스트와 파워보이스의 서비스를 결합하면 재미있는 서비스가 가능해지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적용 가능한 것인지 혹은 이미 해당 서비스가 존재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2002년 탐 크루즈 주연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개인의 얼굴을 인식한 맞춤형 광고를 상상하여 보여준 적이 있었는데, 실제로는 얼굴 인식보다 개별 단말을 인식하는 기술이 먼저 상용화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서 이야기해드린 상황처럼 되려면 우선 로그트러스트가 분석한 자료가 필요합니다. 치킨 광고를 해야 하는 대행사는 로그트러스트의 이용자 정보 분석 자료를 통해 특정 시간과 장소에서 야구를 관람하는 시청자를 파악할 수 있고,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광고를 집행할 수 있습니다. 점점 발전하고는 있다지만, 여전히 사람이 많은 지하철이나 역사에서는 한정적인 형태의 광고만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여기에 PowerVoice의 기술을 적용해 보면 어떨까요? 지하철 내부 및 역사에는 음파 데이터를 송출하는 송출기를 설치하고, 휴대폰 단말기는 이들 신호를 감지하여 조건(지하철&야구)에 맞게 광고를 내보냅니다. 이후부터는 휴대폰 단말기에서 프로세스가 진행됩니다. 이미 사용자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휴대폰은 주로 이용하는 지하철 구간 정보를 활용해, 10분 후 치킨 배달이 가능하다는 정보를 제공하고, 배가 고픈 사용자는 모바일 페이를 통해 결제를 완료합니다. 실제 적용에는 많은 제약이 있을 수도 있지만, 필요한 모든 기술은 이미 나와있으니 광고 업계 입장에서는 매력적인 사업 모델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투어가 시작되기 전에는 미디어 분야에 대해 이렇게나 깊이 있게 살펴보게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재미있는 경험이 되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영역이 다를 뿐이지 이들 기술을 현재 이수시스템이 제공하고 있는 사업 영역에 적용을 해보아도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사에서 제공하고 있는 채용 서비스의 로그 분석을 통해 서비스를 개선한다든지, 인사 시스템 내의 민감한 정보에의 접근을 위해 음성인증을 추가한다든지 하는 방식으로 말입니다.

MWC2017을 통해 한 가지 확실해진 것은, 앞으로의 시대는 점점 더 많은 기술과 영역이 섞여서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사업들이 생겨나고 발전해나갈 것이라는 점입니다. 막연하게 말해오던 convergence의 의미를 몸소 느낄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