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M에서 EMM으로?

 

바일을 통해 업무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는 사실은 모두가 인정하는 듯 합니다. 하지만 이 얘기는 기술적으로 가능하게 되었다는 것이지, 실제로 그렇게 하고 있느냐를 물으면 그렇다는 대답을 듣기는 쉽지 않는 것이 또한 현실입니다.

요즘 외국의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은 너나 할 것 없이 EMM(Enterprise Mobility Management)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기업용 모바일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는 개념인데, 개인들의 모바일 기기를 회사 업무에 사용하기 위해서 필요한 여러가지 기능을 제공합니다. 그 중 주요한 기능은 컨테이너와 랩핑입니다. 이 두가지 기능은 그동안 BYOD(Bring Your Own Device)를 구현하기 위해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이 내놓은 개념입니다. 컨테이너는 모바일 기기 안에 기업용 데이터 저장소를 별도로 만들어 관리하는 것을 말하고, 랩핑은 일반 모바일 앱을 기업용으로 바꾸기 위해 부가적인 소스코드로 감싸서 별도의 앱을 만드는 것을 말하죠.

외국에서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 암호화 기능까지 얹어서 모든 기능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하는 단계까지 진화했습니다.

 

 

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EMM이라는 환경이 간단하게 적용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EMM은 기본적으로 BYOD, 즉 개인의 단말기를 업무용으로 사용한다는 것을 전제로 합니다. 그래서 컨테이너를 만들어 하나의 단말기 안에 개인의 데이터와 회사 데이터를 구분하여 저장하고 회사 데이터만 관리대상으로 합니다. 이외에도 데이터 암호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죠

이렇게 기능이 많아지고 복잡해져서 기기에 대한 세세한 제어가 불가피해지면 개인의 단말기에 이런 것을 쉽게 적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삼성, 애플, LG, 샤오미, 화웨이 등 다양한 단말기 제조사들마다 특징이 있고, 또한 OS도 버전에 따라 특징을 보이기 때문에 다양한 개인들이 사용하는 단말기에 복잡한 기능을 일괄 적용할 수 있느냐 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아마도 지원하는 단말기 종류와 OS에 대한 목록이 있고 그 외에는 지원하지 않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물론 지원가능한 대상은 꾸준히 늘어나겠지만요.

또한, 세세한 부분까지 중시하는 우리나라 IT 스타일을 보면 실제로 이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꽤 큰 프로젝트가 진행되어야 할 거라고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결국 특정한 상황에 맞추기 위한 프로젝트를 거쳐야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존의 MDM 솔루션은 OS 기반 위에서 동작을 하기 때문에 단말기 제조사의 차이가 그렇게까지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에 대해서만 대응하면 되었던 거죠. (하나 더 추가하자면 윈도우즈까지…)

현재 우리나라에서 EMM 시장이 열렸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아직은 MDM 위주의 기업용 모바일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 위주로 적용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외국계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은 국내에 EMM을 도입하기 위해 마케팅 및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중입니다. 이러한 시도가 새로운 고객을 만들어내서 모바일 솔루션 시장을 넓히는 데 기여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거 같습니다.

 

MDM / MAM / MCM 통합 솔루션 Mcare 제품 기획 의도

많은 기업과 직원들은 소지하고 쉽고 Computing 파워가 강한 스마트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여 업무 생산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회사에서도 모바일 기기들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새롭게 출시되는 MDM(Mobile Device Management) 솔루션인 Mcare(엠케어)의 슬로건는 “MDM MAM MCM 통합 솔루션”입니다.

왜 MDM / MAM / MCM 통합 솔루션인가?

기업 MDM을 도입하는 이유는 단순히 보안 대책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Enterprise Mobility)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즉, 초고속 인터넷과 스마트 디바이스의 합체로 업무 처리가 빨라지고, 업무 생산성이 향상되면서 직원 만족도도 올라간다는 것은 바로 시대의 흐름이며 새로운 워크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Mcare는 기획 초기 보안은 물론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를 실현하기 위한 구성”에 대해 많은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를 통해 도출된 5 가지 요소의 영역은 다음과 같습니다.
em

MDM : Mobile Device Management

MDM은 단말 정보와 사용자 정보 및 단말 상태를 모니터링하면서 회사의 운영 규칙(정책)을 원격으로 반영하여 관리하는 솔루션입니다.

MAM : Mobile Application Management

스마트 모바일 기기라는 하드웨어를 사용하는 이유는 소프트웨어에 있습니다. 초기 애플리케이션은 업무 활용에 아쉬운 것도 많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Evernote처럼 PC용 소프트웨어보다 훨씬 유용성이 높은 앱이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또한 자사 전용의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담당자들을 머리아프게 하는 것이 우선 이러한 앱을 어떻게 사원들(사용자)에게 전달 하는가 라는 과제입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MDM과 MAM을 하나의 관리 솔루션으로 통합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위의 경우 다수의 사원들에게 지정 앱을 설치하도록 고지해도 실제로 앱스토어에 들어갈 수 없는 사람도 많습니다. 이 때, OTA (Over The Air)를 사용하여 앱을 원격 배포 및 삭제할 수 있습니다.

MCM : Mobile Contents Management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에서 Dropbox 나 Skydrive, Google drive 등을 사용하여 PC와 동기화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자신의 단말이라면 동기화하고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거나 하는 것은 마음대로일 것입니다. 그런데 회사가 지급한 업무용 단말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예를 들어, 신상품 설계도가 들어 있는 단말기에서 유출이라도 된다고 하면 문제가 커지겠지요.

MCM은 대체로 파일 공유와 같지만 특정 뷰어 (소프트웨어)에서만 볼 수 있도록 제한하고 데이터 암호화를 걸어서 분실시에도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는 기능도 포함됩니다.

MCM과 연관된 많은 소프트웨어가 나왔고 또 앞으로도 나올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모바일 기기에 대한 파일 배포 및 삭제, 데이터 암호화 등을 MDM 관리 콘솔에서 할 수 있다면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기준으로 봤을 때 Mcare는 MDM 이면서 MCM을 통합하는 데 이르렀다고 생각합니다.

Business App

MAM – MDM – MCM이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기반이라면, 사용자들이 실제로 사용하는 공간은 비즈니스 앱입니다. MS Office가 앱으로 출시되면 태블릿의 업무는 확실히 한발 더 나아가게 됩니다. 이에 동기화하는 Evernote 메시지 앱과 메일 응용 프로그램을 결합하여 편의성이 증대될 것입니다.

Mcare 비즈니스 앱 자체를 지금은 제공하고 있지 않지만, 향후 개발 회사와의 제휴를 취하고 관리 콘솔에서 제어 및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비즈니스 앱을 제공해 나가야 합니다.

현장의 업무 효율 높이기 MDM

MCare의 기획 방향이 업무에 활용되는 모바일 기반 솔루션이기 때문에 Ver2.6부터는 팀 관리자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전체 관리자가 MDM 도입, 운영 정책 설정 및 배포, 단말 분실 · 보안 관리 역할을 하면 실제 업무는 팀 단위로 이루어지는 것이 현실적입니다.

이 업데이트에서 팀 관리자는 멤버들에게 문자 메시지나 파일 및 앱을 전송할 수 있습니다. 또한 팀원의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고객사의 인근에 있는 사람도 찾아낼 수 있습니다. 단, 개인정보 보호 설정이 무효가 되어 있는 회원의 위치 정보는 얻을 수 없습니다.

MoDeMTeamManager

끝으로 …

MDM은 OS에 의존하는 것입니다. 즉, iOS 및 Android에서 제공하는 API를 바탕으로 만들 수밖에 없기 때문에, 개발 측면으로는 독특한 기능을 추가하고 싶어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 기업판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지원 “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아직 할 일이 많이 있음을 느낍니다.

MDM Mcare는 국내 최초의 MDM 솔루션은 아니지만, 기업의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와 연관되는 제품으로 자리 매김하고 향후 웨어러블 기기를 포함한 통합 솔루션으로 성장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바일을 활용하는 사람들이 어디서나 자유롭게 일할 수 있고, 업무 효율이 증대되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